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분야별정보 재난/안전 가스의 종류 및 안전대책

페이스북 트위터 현재페이지 인쇄

가스의 종류 및 안전대책

가스의 안전점검 - 서명날인

가스는 공해가 없고 사용이 편리한 연료이기 때문에 그 사용량이 갈수록 늘어나고 있다. 그러나 자칫 부주의로 사고가 나면 실로 엄청난 인명피해와 재산손실을 가져올 수 있다. 가스를 사용하기 전에 그 특성과 사용법을 익혀 가스사고를 미연에 방지합시다.

연료가스는 이러한 종류가 있습니다.

LNG는 공기보다 0.65배 가볍다. LPG는 공기보다 1.5~2배 무겁다.
액화 석유가스(LPG)

액화석유가스는 우리가 주로 가스통으로 공급받는 가스이다. 프로판과 부탄이 주성분으로서 가정용으로 많이 쓰이며 공기보다 약1.5∼2배 가량 무겁기 때문에 가스가 새면 바닥으로 퍼진다.

액화 천연가스(LNG)

액화천연가스로 주로 배관으로 공급된다. 메탄이 주성분으로서 공기보다 0.65배 가벼워 가스가 새면 천정쪽으로 올라간다.

계절별 유의사항

봄철

배관 및 호스 등의 연결 부분에서 가스가 새지 않도록 하고, 이사할 경우 가스시설의 철거나 설치는 반드시 전문 시공자에게 의뢰하고 차단조치를 철저히 한다. 해빙기에는 가스배관 및 호스 등이 이완되어 연결부분에서 간혹 가스가 새어나와 대형사고가 발생하므로 주의·점검한다.

여름철

장마철에는 가스시설이 물에 잠기지 않도록 하고 LP가스용기는 직사광선을 받지 않도록 한다.

LP가스용기는 직사광선에 약하다.
겨울철

장기간 집을 비울 때는 중간밸브는 물론 용기밸브 (도시가스인 경우 메인밸브)까지 잠그도록 한다. 휴대용 가스렌지는 안전하게 사용하고 빈용기(캔)을 함부로 버려서는 안된다. 가스보일러 사용시에는 충분한 환기가 필요하며 LP가스 용기·배관·조정기 등 동파방지에 유의한다.

겨울철에는 LP가스의 동파방지에 유의한다.

가스사용시의 안전수칙

가스사용시 사용전 환기한다.
사용전 → 환기

가스불을 켜기 전 가스냄새가 나지 않는지 살펴보고 창문을 열어 가스연소시 필요한 공기가 실내에 충분히 들어오도록 한다.

사용중 점화확인

점화를 할 때는 확실히 불이 붙었는지 확인한다. 불이 붙지 않는 채 콕크를 열어두면 가스가 새어 위험하다.

가스사용후에는 점화콕크와 중간밸브를 반드시 잠근다.
사용후 → 점검

점화콕크와 중간 밸브를 잠근다. 장시간 집을 비워둘 때는 용기밸브(LP)나 메인 밸브 (도시가스)까지 잠궈야 한다.

평상시에는 누설점검을 수시로 한다.
평상시 → 누설점검

코크와 호스, 호스와연소기 등의 이음새 부분과 호스에서 가스가 새지 않는지 비눗물이나 점검액등으로 수시로 점검한다. 가스연소기는 항상 깨끗이 청소하여 불구멍이 막히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가스누출시 신고는 인근소방서(119), 시·군 재난상황실, 한국가스 안전공사등으로 연락하다.

가스누설 시 응급조치

사용전 → 환기
  • 가스가 새는 것이 발견되면 즉시 콕크와 중간밸브, 용기밸브 (도시가스 메인밸브)를 잠근다.
  • 실내의 가스가 나가도록 집안의 창문과 출입문을 열어 환기를 시킨 후 부채나 방석 등을 사용해 밖으로 쓸어낸다. 주변의 불씨를 멀리하고 전기기구는 절대 켜거나 끄지 않도록 한다. (스파크가 발생하여 폭발의 원인이 됨)
  • 필요시 가스를 판매 공급한 업소에 연락하여 점검(도시가스사)을 받은 후 사용한다.

가스사용시 주의사항

가스불을 켜기전 환기를 시킨다.

가스불을 켜기 전 가스냄새가 나지 않는지 살펴보고 창문을 열어 가스연소시 필요한 공기가 실내에 충분히 들어오도록 한다.

불을 켜는 순간 불이 붙었는지 확인한다.

불을 켜는 순간 불이 붙었는지 확인한다.

조리시 국물이 넘치지 않는지 지켜본다.

조리시에는 국물이 넘쳐 불이 꺼지지 않는지 지켜본다.

담당부서 :
안전관리팀
담당자 :
유원상
연락처 :
041-950-4049
최종수정일 :
2016-04-04 10:48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